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K리그의 전설이 되어버린 2003년 이천수뻑큐 사건 때
나도 경기장에 있었다.
사건의 전말은...
이천수가 눈에 가시인 우리는 초반부터 그를 강하게 몰아세웠고
부상으로 쓰러진 녀석을 향해 우린 최후의 노래를 날렸으니..
"새나라의 어린이는 일찍 일어납니다~"
노래에 대한 감사의 화답으로 이천수는 엄지를 올린다는 것이 다른 손가락을 올려버리고..
몇일간 언론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이 사건은
표면적으로는 뭐 서로 화해 이벤트로 끝났지만
그 깊숙이는 이미 서로간에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넜었다.
그런 이천수가 수원으로 임대를 오고
그것도 골 신고까지 하고..
이런 날이 올 줄은 꿈에라도 생각 못했다.
참...인생만사 새옹지마구나.
 
그나저나 다가오는 울산전에서 처용전사의 얼굴이 궁금하다.
조성환이 우리한테 하는 짓거리 만큼의 분노를
혹은 고종수가 전남 유니폼을 입고 첨 빅버드를 찾았을 때의 그 어색함을
아니면 해외 가겠다던 김두현이 성남 유니폼을 입고 나타났을 때의 그 벙찜을
넘어서겠지?

참...인생만사 새옹지마구나.

'Cart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티스토리 접속 장애  (2) 2008.09.05
영어 따위  (0) 2008.09.04
그래서 축구는...  (0) 2008.09.04
인생만사 새옹지마  (0) 2008.09.04
신규 스킬 습득  (0) 2008.09.04
티스토리 시작하다  (0) 2008.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