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속의 지우개

Cartoon 2012.10.14 19:27



지금의 이 밤이 베이징의 마지막 밤이다.

7년 8개월의 베이징 생활을 마치며, 12년 6개월의 게임개발 생활을 마치며,

비록 성공한 게임 하나 만들지 못하고 떠나지만, 그래도

나의 곁을 지켜주는 사랑하는 아내와, 사랑스러운 두 명의 아이를 가지게 되었다면,

나의 이 긴 시간을 성공적으로 살았다고 볼 수 있겠지.

나의 시간들이여, 공간들이여. 이제 안녕히.



'Cart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만년만에...  (0) 2016.04.11
아이를 위한 짧은 그림동화  (1) 2014.07.23
기억 속의 지우개  (0) 2012.10.14
End & And  (0) 2012.10.05
사람이 무섭다  (0) 2012.09.04
더불어 사는 세상  (2) 2012.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