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일 전부터 즐겨 듣는 노래가 되버린 장기하와 얼굴들의 '달이 차오른다, 가자'이다.
처음에는 그냥 신기해서 들었지만, 왠지 듣다보니 이 노래의 매력에 빠져버린 듯 싶다.
아래는 리믹스 버젼...

Star News

'달찬놈' 원곡 부른 가수 장기하는 누구?


image

↑ '달찬놈' 합성 포스터


"시대를 앞서는 가수가 우리나라에서 나오다니. 장교주님 앞에 엎드려라"
"장교주가 영화 '놈놈놈'을 염두에 두고 작사·작곡을 했다는데 사실인가요?"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장교주'를 추앙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장교주는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패러디 합성음악 '달찬놈'의 원곡을 부른 가수 장기하(26)의 별명이다.

'달찬놈'은 영화 '놈놈놈'의 배경음악과 그가 부른 '달이 차오른다, 가자'라는 노래를 네티즌들이 절묘하게 합성해 만들어졌다. 두 팔을 흐느적거리는 코믹한 안무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 때문에 제 2의 '빠삐놈' 열풍을 일으키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곡은 독특한 가사와 창법 율동 때문에 청취자의 폭소를 자아낸다. 하지만 장기하는 결코 웃어넘길 수 없는 실력파 가수다. 서울대 사회학과 출신인 그는 작사 작곡 노래뿐만 아니라 기타 및 드럼 연주까지 훌륭히 소화해낸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실력을 갈고 닦은 그는 인디밴드 '눈뜨고 코베인'에서 6년 째 활동하고 있다. 최근 자신의 이름을 내건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을 결성하고 보컬을 맡았다. 두 가지 밴드활동을 병행하는 셈이다.

지난 9월 '장기하와 얼굴들'은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헬로 루키로 선정돼 전파를 탔다. 이후 지난 10월 '2008 쌈지 싸운드 페스티벌'에 참가하기도 했다.
image

↑ 인디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사진출처=EBS '공감' 중 >


가수 장기하에게 자신의 곡을 재탄생 시킨 '달찬놈'을 들어봤는지 물었다.

- '달이 차오른다, 가자'의 패러디 곡 '달찬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마음에 들고 안 들고 하기보다, 모든 것을 즐기는 방식이 하나만 있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음악을 변형을 안 시키고 그대로 들으시는 부분도 많고 변형시키는 분들도 많은데 가장 즐겁게 즐기면 된다고 생각한다.

저도 제가 만든 노래를 제 방식대로 즐기고 공연하고 있는 거니까. 그 노래를 만드신 분들 방식대로 무엇이든 재미있는 일을 하는 게 좋은 일이다.

- '장교주'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장교주로 불리는 것도 아까 말씀드리는 거랑 같은 맥락이다. 어떤 의미를 두기보다 그렇게 하면서 네티즌들이 재미를 느끼시는 거니까 그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재밌는 일이 세상에 없기 때문에...

어짜피 제 음악이 대중음악, 대중가요이기 때문에 더 많은 분들이 들으시면 좋다. 그런 측면에서 보면 저로서는 좋은 일이다.

- 직접 작사 작곡을 했다는데, 이 노래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나
▶ 그것을 말로 할 것 같았으면 노래를 안 만들었다.

- 앞으로 계획은
▶ 일단 정규 1집에 '달이 차오른다, 가자'를 수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금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는 것은 싱글 음반에는 수록 된 것이 아니다. 쌈지 사운드 페스티벌에 응모했던 라이브 음원이고 판매용으로는 나오지 않았다.

내년 초 정규 1집이 발매될 예정이다. 아마도 10곡 정도의 노래가 수록될 것이다.



'노바디'보다 좋아? 빠삐놈 2탄 '달찬놈' 열풍

'빠삐놈' 2탄으로 탄생한 '달찬놈'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놈놈놈'의 배경음악은 인디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 '달이 차오른다, 가자'와 절묘하게 만났다.

'빠삐놈'은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놈놈놈)의 배경음악에 아이스크림 '빠삐코'의 CM송을 절묘하게 믹스한 음악 UCC(사용자 제작 콘텐츠)다. 영화 '놈놈놈' OST 중 신나는 리듬의 웨스턴 풍의 노래인 산타 에스메랄다의 'Don't Let Me Be Misunderstood'를 바탕으로 새롭게 리믹스한 곡이다.

이번에는 '빠삐코' CM송 대신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장기하와 얼굴들'이 부른 '달이 차오른다, 가자'가 환상적인 궁합을 선보였다. 노래 가사를 줄여 이름도 '달찬놈'이라 붙였다.

두 팔을 흐느적거리는 코믹한 안무와 중독성 있는 멜로디 때문에 제 2의 '빠삐놈' 열풍을 일으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image

↑ 영화 '타이타닉'을 패러디한 포스터 ⓒ사진출처=디시인사이드


이 음악은 지난 20일 네티즌 'SDG'이 사진 갤러리로 유명한 디시인사이드의 '합성(필수요소) 갤러리'에 '달찬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이 네티즌은 음악 파일과 함께 가수 장기하의 모습을 합성한 영화 포스터도 올려놓았다. 이후 이를 보완하고 다듬은 버전이 속속 등장했다. 장기하 밴드의 다른 노래 '싸구려 커피'의 노래를 첨가하거나, '빠삐놈'에 쓰였던 곡들을 다시 사용하기도 했다. 음을 길게 늘어뜨려 미묘한 느낌을 낸 '달찬 외계인' 곡에는170개의 댓글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이 음악을 듣고 폭소를 터뜨렸다. "원더걸스의 노래 '노바디'보다 좋다""'빠삐놈' 리믹스 버전보다 더 충격적인 음악성을 지녔다"는 등 열렬한 호응을 보냈다.

갑자기 '달찬놈'의 인기가 몰아치자 가수 장기하의 음반을 제작한 붕가붕가레코드 측은 "레코드사 이름처럼 원래 저희가 유머러스한 것을 좋아하고 4차원적인 느낌을 추구하는데, 이렇게 '빠삐놈'처럼 리메이크 돼 인기를 끌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패러디 포스터를 보고서는 너무 잘 만들어 놀랐다고도 했다.

고건혁 붕가붕가레코드 대표은 "저희 음악은 유머러스함과 진지함 사이의 애매한 경계를 콘셉트로 잡았다. 이번 안무가 우습다고 하지만, 심사숙고해서 노래 가사의 의미를 고려해 만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티즌들도 '처음에 웃겨서 듣다가 나중에는 음악 자체가 좋아졌다'는 반응이다. 이 패러디 음악으로 음악성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직 준비가 덜 됐지만, 대세에 신경 쓰지 않고 우리만의 페이스를 지켜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art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식이 문제다  (2) 2008.11.07
아이디어  (4) 2008.11.05
장기하와 얼굴들-달이차오른다, 가자  (9) 2008.10.28
건망증  (2) 2008.10.27
다국적  (6) 2008.10.24
하우젠컵 우승!  (4) 2008.10.2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8.10.28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은근 중독성 있지? ^^
    자꾸 떠올라서 곤란해 -ㅁ-

  2. 2008.10.28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동영상을 틀어보니 -_-
    노래가 다르자나
    뭐...뭐야.. 저건

  3. 2008.10.29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붕가붕가레코드 훗훗훗...

  4. 창스 2008.11.03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노래 얼마전에 MSL 스타리그에서 이성은 선수가 경기 승리하고 세레모니를 하게 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뭔지 몰랐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장교주 노래였네요..ㅋ
    알고나서 다시 이성은 선수 세레모니 보니까 잼있더라구요..>_<

    • madpanda 2008.11.03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리그;;
      솔직히 게임 개발자이면서도 스타리그에 관심이 없다보니.
      거기서도 이기면 세레모니를 하나봐요? 흠..

      몇해전에 용산 전사상가 쪽에 물건 사러갔다가..
      사람들이 줄을 길게 서있길래 뭔가 꽁짜로 나눠주나 보다 같이 줄을 섰는데..
      그 앞에서 모르는 두 명이 포스터에 사인을 해주고 있더군요.
      뭐 줄선게 아까워서 한명 사인만 받고 다른 한명이 사인해주려는거 그냥 됐다고 하고 돌아서 왔는데..
      집에와서 포스터를 보니 스타리그 소속 무슨 선수들이던데..
      나름 당시에 유명했다고 하더군요 -ㅂ-) 쩝..

  5. 창스 2008.11.04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adpanda님 게임 개발자셨군요..이제서야 알게 되었네요!! (무관심의 극치..ㅡ,.ㅡ;;)

    요새 프로게이머들 인기는 웬만한 연예인급이죠..유명한 선수(임요환, 이윤열)들은 영화 출연이나 자신을 이용한 마케팅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신인들도 실력과 외모가 뛰어나면 팬들이 많더라구요..@_@

    하지만 그런 인기 못지 않게 아직 e-sports란것을 인정하지 않고 그냥 PC방 폐인들을 좋아한다고 비꼬는 사람들도 있고..>_<

    • madpanda 2008.11.05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어설프지만 그래도 게임 개발하면서 월급받고 있습니다 -ㅂ-)
      e-sports를 인정하고 안하고 보다는..
      솔직히 제 눈에는 그냥 단지 몇개의 게임에만 국한되버리고, 결국 선수가 주체가 아닌 게임이 주체가 되버리는 이상한 스포츠가 되어버린다고 생각이 들어서...

      그리고 혹자는 게임 개발자도 뭐 PC방 폐인과 동일선상에서 보는 사람도 있는데요 뭐;;
      게임 좋아하는 사람과 게임 개발하는 사람은 좀 구분점이 있는데 말이죠...(물론 게임 개발하는 사람이 모두 게임을 좋아하기는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