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8월 31일 경기는 정용훈 선수 추모 경기였습니다.
정용훈 선수는 지난 2003년 8월 31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그 자리에서 숨지고 말았습니다.
비록 몸은 우리 곁을 떠났지만 항상 당신의 축구에 대한 열정은 우리 그랑블루 마음 속에 같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아직 다 못피운 축구의 꽃을 피우시기 바랍니다.

이 동영상은 2003년 추모 경기 당시 상영을 위해 만들었던 영상입니다.
작업했던 파일은 없어지고 나름 고화질로 뽑아놓은 AVI 파일이 있어서 WMV로 약간 화질 떨어뜨리고 올립니다.

'Smal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 Body  (2) 2008.09.22
이건 1박2일 팀의 잘못이다!  (2) 2008.09.19
정용훈 선수를 그리워하며  (5) 2008.09.06
내가 만약 대통령에 당선되면...  (2) 2008.09.05
어둠을 밝힐 촛불이 되어  (0) 2008.09.04
차별없는 그 곳에서 행복하게 사세요.  (0) 2008.09.04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8.09.07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만들어서보여줬던 기억이 난다
    벌써 그게 5년 전이구나.

  2. madpanda 2008.09.08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시간은 흘러도 정용훈 선수는 가슴 속에 남아있는 듯.....

  3. 난 나야 2014.09.04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수원지지자 그랑블루입니다 수원팬된지 14년정도되었구요 인터넷 검색중 이렇게 찻아옵니다 제 블로그에도 ㄱ재좀하면 안될까요??? 출처는 꼭 밝혀드립니다 수고하세요^^

    • madpanda 2014.09.05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언제든 환영입니다. ^^)

      시간이 많이 지나서 잊고 지내다가 문득 문득 생각이 떠오르면 주체할 수 없는 그때의 감정으로 빠져들곤 하네요.
      그럼 얼마 남지 않은 추적 잘 보내세요. ^^

  4. 이승규 2014.10.01 0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훈아 우리 예전 생각 난다 보고 싶다 친구야 그립구나 술 한잔 먹고 옛생각하니 더 그립구나
    친구 승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