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에 대한 이야기...

금연. 수년동안 금연 일지도 써보고, 아버지가 그렇게 심각하게 남기신 말씀에 정말 피나는 노력도 해봤지만 항상 실패했다.

하지만 아내가 첫 아이를 임신했을 때, 아내의 "임신했다"는 한마디 말에 담배를 끊게 되었다.

아니 끊었다기 보다는 그 순간 이후 거짓말처럼 단 한번도 흡연의 욕구가 생기지 않았다. 마치 처음부터 피우지 않은 사람처럼...

어느 글에서는 흡연과 같은 중독은 무언가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으로 인한 것이라고 했다.

그 공허함이 나 스스로 만든 가족으로 인해 채워졌고, 나에게 더이상 담배가 필요없어 진 것이라 생각한다.

이것이 아무런 금단 현상도 없이 성공한 나의 금연 이야기의 전부이다.

 

이제 흡연에 대한 이야기...

담배는 기호식품이라고 쓰고 마약이라고 읽어야 한다.

자신이 마약에 중독되어 홀로 죽어가는 걸 뭐라 탓할 생각이 없다.

심지어 흡연 가능 구역에서-비록 냄새가 역겹긴 해도-담배 피우는 것에 대해 탓할 생각 역시 없다.

하지만!

최소한 자신의 아이를 데리고 있는 순간에는 담배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

당연한 말임에도 지키지 않는 사람이 너무나 많다.(물론 여기가 중국이니까 더 심할 수도 있다.)

아이 곁에서 흡연을 하는 행위는 아이의 목을 아이가 서서히 죽어갈 때까지 조르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Carto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이 무섭다  (0) 2012.09.04
더불어 사는 세상  (2) 2012.08.29
금연과 흡연의 사이  (0) 2012.08.28
생일 그리고 선물  (0) 2012.08.27
아이들의 마음  (0) 2012.08.23
떠날 때는 말없이  (0) 2012.08.22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